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정준영,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출석...혐의 대부분 인정
  • 기사등록 2019-03-14 17:20:08
기사수정 (조회수:104건)   


▲ (사진: 김영성 기자) 이른 바 ‘몰카’ 등으로 불리는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당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가수 정준영은 청사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이 설치한 포토라인에 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데일리투데이 강인범 기자]  이른 바 몰카등으로 불리는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수 정준영(30)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당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가수 정준영은 청사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이 설치한 포토라인에 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지는 취재진의 휴대전화 원본 제출 의향범행 당시 약물 복용 여부등에 대한 질의에는 오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답변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지난 2016년 관련 사건 당시와 관련해 수사를 받을 때 혹 경찰이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는 앞서 언급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발언을 재차 반복하며 말을 꺼렸다.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기며 쏟아지는 불법촬영 반복횟수 및 진행 여부와 SNS 등 공유 여부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을 유지했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부터 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를 맺는 장면을 몰래 촬영한 영상 및 사진 등을 수차례 공유하며,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의 멤버인 승리 (이승현, 29))와 함께 해당 영상들을 유포한 것으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혐의로 입건되었다.

 

경찰은 정 씨가 올린 영상 대부분이 상대 여성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무단으로 올렸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관련 경위에 집중조사하겠다고 밝힌 바다.

 

현재 정 씨의 범행에 피해를 입은 여성들은 10명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noah9191@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0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374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