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지하 35m 녹사평역, '정원이 있는 미술관'으로 변하다
  • 기사등록 2019-03-14 15:50:54
기사수정 (조회수:122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지하철 녹사평역이 공공미술과 자연의 빛, 식물이 어우러진 정원이 있는 미술관으로 탈바꿈했다. 당초 지하 2층에 있던 개찰구를 지하 4층으로 내려 승강장을 제외한 역사 전체 공간(지하 1~4)이 시민에게 완전 개방된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1년여 간의 녹사평역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완료, 14일 오전 10시 개장식을 갖고 새롭게 변신한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을 첫 공개한다고 밝혔다.

 

개장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안규철 공공미술위원장 등 총100여 명이 참석한다. 본 행사에서는 참여 작가들이 공공미술 작품을 소개하고 제작과정을 소개하고, 프로젝트 전 과정을 기록한 아카이브전()이 열린다. 버섯을 활용한 참여전시 미시적 삶:버섯되기’. 반려식물 분양, 화관미니 꽃다발테라리움 만들기 체험, 용산기지 주변지역 워킹투어 같은 다양한 시민참여 이벤트도 진행된다.


▲ (사진: 서울시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녹사평역에 진입해 승강장이 있는 지하 5층까지 층층이 내려가다 보면 녹사평역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기존 구조를 적극 활용해 곳곳에 설치된 예술작품과 지하정원을 만날 수 있다. ‘푸른 풀이 무성한 들판(綠莎坪)’이라는 녹사평의 의미가 모티브가 됐다.

 

2000년 문을 연 녹사평역(6호선)은 정중앙 천장에 큰 유리 돔(반지름 21m)과 지하 4층까지 자연광이 내려쬐는 35m 깊이의 아름다운 중정(메인홀)이 있고, 그 안을 긴 에스컬레이터가 가로질러 내려가는 구조로 건설됐다.

 

당시 서울시청 이전계획에 따라 환승역으로 계획돼 다른 지하철역에 비해 대규모(지하 1~5, 6,000)로 지어졌다. 개통 당시엔 결혼식이나 영화드라마 촬영지로도 쓰였지만 시청 이전계획이 무산되고 특별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면서 지금까지 일반 교통시설(일 평균 15,000명 이용)로 이용돼 왔다.


▲ (사진: 서울시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녹사평역의 트레이드 마크인 깊이 35m의 대형 중정(메인홀) 안쪽 벽면 전체에는 얇은 메탈 커튼을 걸어 정중앙 천장 유리돔 통해 들어오는 태양빛을 반사, 역사 내부를 시시각각 변하는 빛을 담아내는 거대한 캔버스로 만든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오르내리면서 빛이 움직일 때마다 마치 다른 공간에 와있는 듯 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넓은 면적에도 스쳐 지나가는 공간으로 방치됐던 대합실(지하4)에는 을 테마로 한 작품들이 기다린다. 천장에는 뜨개질로 완성한 알루미늄 와이어가 녹색식물 터널에 와있는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하고, 한 켠에는 마치 남산 소나무 숲길을 걷는 것 같은 설치예술작품이 눈길을 끈다


가장 깊은 공간인 승강장(지하5)에는 부드럽고 따뜻한 색연필의 느낌이 고스란히 살아있는 미술작품이 딱딱한 플랫폼의 분위기를 화사하게 전환했다.


▲ (사진: 서울시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텅 비어있던 지하 4층 원형홀은 600여개 식물이 자라는 식물정원이 됐다. 단순히 눈으로 보고 힐링하는 공간을 넘어 시민정원사들이 상주하면서 화분을 가꾸고, 시민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정원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공간은 세계적인 작가와 국내 중견신진 작가 총 7명의 공공 미술작품 지하 식물정원 시민 이용시설(갤러리, 세미나실) 등으로 구성된다.

 

공공 미술작품은 지하 1층에서 5층으로 내려가는 과정을 --이라는 층별 주제로 자연스럽게 연결해 숲을 지나 땅 속으로 서서히 들어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7명의 작가가 녹사평역만을 위한 총 6개 작품을 선보인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2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371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