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230건)   


▲ 하퍼스 바자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발레리나 김주원을 모델로 패션 매거진 Harper’s BAZAAR Korea(이하 ‘하퍼스 바자’)와 Dior(이하 ‘디올’)이 협업한 패션 필름이 공개됐다.


7일 공개된 영상에서 김주원은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뉴트럴 컬러의 의상과 플라워 패턴의 드레스를 입었으며, 디올의 아름다운 아이템들을 갖고자 하는 사랑과 욕망을 표현하여 몽환과 에로스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대구 신세계백화점에 새롭게 오픈한 디올 팝업스토에서 촬영한 이번 영상은 페미닌한 무드와 만화경 플로럴 모티프 패턴의 디스플레이를 배경으로 세계적인 발레리나 김주원과 럭셔리 브랜드 디올 아이템이 만나 품격을 높여 눈길을 끌고 있다. 


블랙과 네이비 컨셉의 욕망을 표현한 2편 영상도 하퍼스 바자 SNS를 통해 곧 공개될 예정이다.


성신여대 무용학과 교수로 재직중인 발레리나 김주원은 15년간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동했으며, 2006년 러시아 ‘브누아 드 라 당스’ 최고 여성무용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고 2012년에는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하며 국내 발레계를 이끌어 왔다. 현재는 ‘아티스트 김주원’으로서 뮤지컬, 연극, 오페라, 한국무용, 방송, DJ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발레를 대중에게 친숙하게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김주원은 지난해 개관한 세종문화회관 세종S씨어터에서 기획 공연 ‘컨템포러리S’의 한 작품으로 ‘김주원의 탱고발레 (가제)’를 7월에 선보일 예정이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30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258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