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142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문예출판사가 19세기 미국 경제학자가 쓴 책 중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읽히는 책으로 인정받는 유한계급론완역본 출간을 25일 발표했다,

 

문예출판사가 영남대학교 박홍규 교수가 번역한 유한계급론완역판을 출간했다. 문예출판사의 유한계급론은 오랜 시간 인문사회 고전을 한국어로 옮긴 박홍규 교수의 경험 녹아있어 독자가 유한계급론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금전적 이익의 추구가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것을 베블런만큼 정확하게 본 사람은 없었다라는 미국의 경제학자 갤브레이스의 평가처럼, 베블런은 자본주의 경제와 사회 체제가 작동하는 방식을 이해하기 위해 꼭 읽어야 할 사상가이다


특히 비싼 제품이 물건이 좋아 잘 판매되는 것이 아니라 부유한 유한계급이 자신을 과시하기 위해 소비한다는 베블런 효과는 오늘날 사람들의 과시적 소비 형태를 분석하는 데에도 유용하다.

 

그러나 베블런이 아직까지 많은 사람에게 읽히는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소비 패턴을 알아낸 것 때문은 아니다. 재력 과시를 평판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유한계급의 과시적 소비에 대한 베블런의 통찰은 자본주의체제 자체를 다시 돌아보게 한다. 베블런은 과시적 소비나 유한계급을 철저히 학문적인 뒷받침으로 비판하고, 이 때문에 건강한 현대 사회를 지향한 사회 비판가로 평가받는다.

 

유타대학교 명예교수인 헌트(E. K. Hunt)는 베블런을 “‘기득권 집단에 맞서서 보통 사람, ‘악탈적인 위업에 맞서 이성적이고 평화적인 인간관계를, 부당이득을 취하는 비즈니스의 사보타주에 맞서서 땀 흘려 건설적인 일을 즐겨 떠맡는 일꾼 근성을 근본적으로 옹호했던 정열적인 작가였다고 평가했다


하버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이자 미국 경제학회 회장을 역임한 갤브레이스는 전설이라고 할 만큼 베블런은 창조적인 사람이고 비정통파 학자여서 미국 제도에 대한 비판은 모두 베블런에서 시작된다고 말했다.

 

과시적 소비 그리고 과시적 소비로 재력을 과시하는 유한계급을 분석하고 비판하여 건강한 현대 사회를 지향한 블런의 삶과 사상에서 독자는 사회를 바라보는 새로운 통찰을 얻을 수 있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4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3004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