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133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남부 호주 역사상 처음으로 초등학교 1학년 대상 읽기 능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응시 어린이의 절반 이상이 교육당국이 설정한 기초 수준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나 교육당국이 충격에 휩싸였다.


이번 읽기 테스트에서 기대 수준을 넘어선 어린이는 43%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 테스트에 응시한 432개 공립학교 초등학교 1학년생 1만 4천여명 가운데 566명은 단어 한 개 조차 정확히 읽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5명 당 1명 꼴이다.


▲ (사진: flicker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단어 하나 읽지 못한 어린이의 2/3는 특정 장애 현상도 없는 상태였다.


흥미로운 점은 비영어권 출신 어린이들의 경우 48%가 기초 읽기 수준에 도달해 같은 또래의 다른 계층의 아이들보다 월등한 능력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자 어린이의 경우 44%, 남자 어린이는 42%가 각각 기초 수준을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대도시 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의 경우 45%, 농촌이나 지방 마을의 초등학교 어린이는 36%만이 기대 수준을 충족시켰다.


더나아가 빈곤 지역의 어린이는 단 18%만이 기초 수준에 도달한 반면 부유층 지역 어린이들은 55% 가량이 기초 읽기 수준을 넘어섰다.


한편, 장애 어린이의 경우 7명 가운데 1명 꼴로 기초 읽기 수준에 도달했다.


이번 테스트는 발음중심의 어학교수법 실태 파악을 위해 어린이들에게 문장이 아닌 40개의 단어로만 테스트를 실시했다.


남부 호주주의 존 가드너 교육장관은 상당수의 어린이들이 문맥상의 단어들을 기억하거나 추측해서 읽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이럴 경우 문장이 복잡해지면 아이들이 제대로 읽지 못하게 된다면서, “이런 점에서 이번 테스트는 문장이 아닌 단어별 읽기 테스트로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TOP Digital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133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2939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