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꿈 이룬 소방관의 이야기, 초 5학년 도덕교과서에 게재
  • 기사등록 2019-01-18 11:27:37
  • 기사수정 2019-01-18 15:05:16
기사수정 (조회수:226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역경이 없으면 개척할 운명도 없다는 좌우명을 가슴에 품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 어린 시절 소방관이 되겠다는 꿈을 이룬 한 소방공무원의 이야기가 2019학년도 초등학교 5학년 도덕 교과서에 실려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중랑소방서)에서 근무하는 있는 이성식 소방장이다.


이성식(45, ) 소방장의 부친은 6.25 전쟁 때 한쪽다리를 잃어 목발을 짚으며 생활한 장애인이었고, 어머니는 한쪽 눈은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으로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성장했다고 한다.


목발을 짚으면서 야채 및 과일 노점상으로 생계를 이어오던 부친은 이성식 소방장이 21살 되던 해에 생활고에 시달리다 사망하고 이 후에는 시각장애가 있는 어머니는 홀로 노점상을 이어받아 장사를 해 오던 중에 뇌출혈로 쓰러져 지금은 가족의 도움 없이는 일상생활이 어려운 상태다.


이러한 집안의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새벽 4시에 일어나 아침7시까지 청량리역 주변에서 신문배달을 했고, 한 달간 신문배달로 받은 2만원은 생계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교에 진학하면서부터는 힘이 세지면서 리어카로 장롱, 책상 등 가구배달을 하면서 집안 생계에 보태야 했고, 자신의 어려운 형편을 비관하는 쪽보다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소방관이 되고 싶었다는 이성식 소방장은 2005년 서울시 소방공무원 채용시험에 합격 후 현재 중랑소방서에서 근무하고 있다.


궁핍했던 어린 시절의 결심을 잊지 않고 몸이 불편 해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월 정기적으로 기부도 하고 있다.


이성식 소방장은 궁핍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꿈을 향한 긍정의 힘이 오늘을 있게 했다.”, “저의 이야기를 통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역경에 굴하지 않고 이루고하자 하는 꿈을 갖고 노력한다면 그 꿈은 반드시 이루어 질수 있다는 작은 교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226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2327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