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94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시드니 인구 밀도 1: 포츠포인트-울루물루

일부 한인 밀집지역 인구 밀도 150% 상승



▲ (출처: iTOP news )




시드니의 대표적 한인밀집 동네인 스트라스필드, 라이드, 파라마타, 채스우드 등을 포함한 시드니 23개 지역의 인구밀도가 시드니 CBD 수준으로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텔레그라프 지 주말판의 특집 보도에 따르면 인구 밀도가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 지역에는 위의 지역 외에 리드콤, 리버풀, 펜리스, 캔터배리, 오번, 록데일, 디와이, 콩코드 등이 포함됐다.


시드니 CBD의 인구밀도는 평방 킬로미터 당 7212명으로 파악됐다.


2005년부터 2017년 사이 시드니 광역권 전체의 인구밀도는 25% 증가했지만 일부 지역은 150% 가량까지 폭등했다.


같은 기간 시드니의 18개 동네가 시드니 CBD의 인구밀도를 넘어섰고, 23개 동네가 거의 CBD 수준에 육박하고 있는 상태인 것.


시드니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동네는 킹스크로스 일대를 포함하는 포츠포인트-울루물루 지역으로 평방 킬로미터 당 무려 16,230명으로 해당 부문에서 수위를 차지했다.


이어 본다이-노스 본다이 지역이 16,230, 라켐바 8298, 피터섐-스탠모어 7222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


이어 CDB 인구 밀도의 턱밑까지 도달한 지역은 애쉬필드(7119), 캠시(6883), 덜위치 힐-루이섐(6619), 허스트빌(7063), 더블배이-벨르뷰 힐(5693) 등이다.


하지만 인구 전문가들의 비상한 관심을 촉발시키고 있는 곳은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스트라스필드, 라이드, 파라마타, 채스우드, 리드콤, 콩코드 등 대부분 한인인구 밀집지역이다.


이처럼 인구밀도의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이들 동네들은 대부분 CBD에서 반경 15~20km에 인접해 있다.


한편 텔레그라프 지는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은 혼잡함과 더불어 녹색 공간 부족난 대중 교통난 학교의 과밀학급 등의 문제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고충이 커지고 일상생활의 불편함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TOP Digital


0
기사수정 (조회수:9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1706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