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75건)   


▲ (사진: 권훈 기자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데일리투데이 황태환 기자]  최근 논란이 된 20대 국회의원 26명의 2억원 가량에 달하는 세금 영수증 이중제출 등에 대해 국회가 향후 의정활동비의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6, 국회의원 정책자료 발간비 및 발송료의 회계처리 오류로 인한 이중청구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계처리 기준을 더욱 엄격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이 의정보고서 또는 정책자료집을 발간하거나 우편으로 발송하면 그 비용을 국회사무처에서 지원받아 지출한다.


하지만 편의상 국회의원 후원금 지출계좌에서 먼저 사용하고 나중에 보전 받는 과정에서 회계절차 오류로 이중청구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유 총장은 사무처에서 지원받은 의정활동 비용을 후원금지출계좌 입출금 절차를 거치지 않고 사용한 것이지 영수증 이중청구는 아니다면서 앞으로 잘못된 회계 관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회계절차 기준을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wthitescarf@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7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13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