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프랑스 에어리퀴드, 경기도 화성에 310억원 추가 투자
기사수정 (조회수:82건)   




[데일리투데이 신보경 기자]   화학 및 산업용 가스 분야 선도 기업인 프랑스 에어리퀴드 사(Air Liquide)가 경기도 화성 장안 외국인 투자지역에 2천 800만 달러(한화 310억원, 외국인직접투자 미정)를 추가 투자하는 협약을 맺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과 에어리퀴드 어드밴스드 머티어리얼즈 폴 카드웰 버링게임 대표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10월 31일 오전 11시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에어리퀴드 그룹 본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추가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어리퀴드사는 화성 장안 외국인 투자지역에 2014년 전자재료 부문 첫 공장을 준공한 이후 신제품 개발연구를 진행해 왔다. 


에어리퀴드사는 최근 반도체 공정의 성능개선과 친환경성을 높이는 신제품 개발에 성공했으며, 신제품 상용화를 위해 이번 추가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으로 에어리퀴드사는 약 310억원을 투자해 기존 공장을 증설할 예정인데 공장증설이 완료되면 화성공장이 아시아의 반도체용 신소재 생산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공장증설로 20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에어리어퀴드 사는 이번 협약에서 110년 안전경영의 전통을 가진 자사의 화학 안전기술 노하우를 도내 특성화 고등학교에 전수하는 등 청년 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폴 버링게임 에어리퀴드어드밴스드머티어리얼즈 대표는 “장안외투단지 확장으로 지역사회 공헌과 한국 및 해외의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됨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투자과정에서 보여준 경기도의 강력한 지원과 파트너십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에어리퀴드사 같은 글로벌 기업이 추가투자를 결정해 향후 경기도의 반도체 산업의 전망이 밝다”면서 “외국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비즈니스 환경 개선과 행정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지역과 청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리퀴드 사는 1902년 프랑스 파리에 설립됐으며, 산업가스분야 세계 1위 기업으로 약 26조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우리나라에는 1996년 진출해 35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최근에는 석유화학, 철강, 재생에너지, 반도체 등 산업 및 가정 의료 부문에 이어 수소에너지 등 미래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boky0342@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82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4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