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71건)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신예 권영민이 ‘서브병 유발자’ 등극을 예고했다.


드라마 ‘넘버식스’에 출연을 확정, 비주얼과 성격 그리고 직업까지 완벽한 캐릭터로 변신해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인 것.


KBS와 컨버전스 TV가 공동으로 기획, 제작하는 POOQ의 첫 오리지널 드라마 ‘넘버식스’는 사랑에 대해 서로 다른 비밀을 가진 여섯 친구 이야기를 그린 단막극으로 현재 비투비 이민혁, 배우 백서이, 달샤벳 우희 등 매력 넘치는 캐스팅을 확정하고 드라마의 시작을 알려 눈길을 모으고 있다.


권영민은 극중 부유한 가정환경은 물론, 외환 트레이더로 지적 매력까지 지닌 ‘창경’ 역을 맡았다. 거침없고 호탕한 성격에 의리까지 겸비한 완벽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이에 “먼저 ‘넘버식스’에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너무나 큰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함께하는 동료, 선후배 분들과 열심히 연습을 하고 있고, 곧 촬영을 앞두고 있어요.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완벽하고 멋진 ‘창경’이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되지만, 매 순간순간 치열하게 고민하고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겠습니다. 시청자분들께 공감과 재미를 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할 테니 ‘넘버식스’ 기대 많이 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며 소감을 밝혀 기대를 모으기도.


한편, 권영민은 2012년 일본 뮤지컬 ‘상하이 로즈’로 데뷔, 드라마 ‘마녀의 연애’, ‘만나게 해, 주오’ 웹드라마 ‘악몽선생’, ‘손의 흔적’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활동을 펼치며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71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3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