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84건)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SBS 드라마스페셜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석한(엄기준 분)이 현일(정보석 분)의 제안을 끝내 수락하며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31일에 방송된 드라마 ‘흉부외과’ 21-22회에서 석한은 현일이 비밀리에 입수한 유력한 대선 후보인 한민식 의원의 병원 기록을 건네받은 후, 태산 병원에서 한민식 대선 후보의 심장 이식 수술을 성사시킬 것을 제안 받았다.


극 말미에는 “한민식 후보,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제안을 받아들여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완성시키기도. 특히 첫 화에 방송된 한민식 후보의 수술에 대한 배경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어, 석한의 선택이 스토리를 절정으로 이끌고 있다.


석한은 심장 이식 수술을 받으면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겠다는 한 의원의 조건과 대선 후보 한 의원의 심장 이식 수술을 태산 병원에서 해야 하는 현일의 조건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어려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증을 불러 모으고 있다.


한 번도 시도한 적 없는 위험한 수술인 ‘태아 대동맥 풍선 확장술’을 라이브 수술로 진행하는데 이어, 관심도가 높을 수밖에 없는 대선 후보의 수술까지 하기로 결정해 ‘소아심장센터’를 짓기 위해서라면 브레이크 없이 오직 직진하는 위태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이렇게 브레이크 없는 행보로 ‘심멎 엔딩’을 장식한 엄기준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스페셜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은 1일 밤 10시 23-24회가 방송된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8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3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