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데일리투데이] 서울에서 50년 이상 운영한 음식점은 어디? - 서울도서관, ‘서울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 탐방 프로그램 운영
기사수정 (조회수:75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서울도서관과 ㈜이야기경영연구소와 함께 ‘서울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오는 11월 16일과 17일,  24일 총 3회의 ‘서울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 2016년부터 서울도서관은 ‘서울에 미학을 입히자!’, ‘도성의 경계를 따라 걷는 도시유산 탐방’, ‘서울이 아름답다’ 등 서울의 골목 곳곳과 한양도성의 성곽탐방,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가 배경이 된 서울지역 등을 탐방하는 ‘서울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올해 ‘서울 탐방 프로그램’은 ‘서울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서울에서 50년 이상 운영한 음식점의 역사를 알아보고, 서울의 역사가 담긴 문화유산으로서 오래된 음식점들이 가지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재발견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총 3회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박찬일 셰프와 권기봉 작가가 진행한다.


이번 ‘서울의 노포(老鋪)를 이야기하다’의 1강은 16일 오후 7시부터 약 1시간 30분 동안 서울도서관 4층 사서교육장에서 박찬일 셰프가 ‘세월을 이기고 전설이 된 서울의 가게들’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2강과 3강은 본격적인 탐방으로 진행된다.


17일에 진행하는 2강은 권기봉 작가가 ‘근대의 역사를 품은 서울의 맛집 골목 이야기’를 주제로 을지로-명동 일대를 탐방하다.


24일에 열리는 3강은 박찬일 셰프가 을지면옥, 하동관, 조선옥 등을 탐방하면서 ‘오래된 서울, 오래된 가게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탐방 프로그램의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오는 1일부터 이야기경영연구소 전화 및 이메일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선착순 30명을 모집하며, 참가비는 24일에 점심을 먹는 가격이 포함된 3만원이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75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3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