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98건)   

[호주 데일리]는 데일리투데이와 기사제휴를 맺은 호주 현지 신문 'iTOP News'의 기사들을 다루고 있습니다.호주의 정치와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 기사들을 소개합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iTOP News'에 있으며, 데일리투데이는 이를 준수합니다.



호주에는 약 1,100개의 유명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총 79천 여곳의 체인점을 운영하면서 47만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산업의 연 매출은 1,700억 달러 이상으로 추산된다 일부 언론에서는 호주는 프랜차이즈 왕국이라는 표현을 서슴지 않는다. 그런데 최근들어 다수의 공룡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힘들어 한다는 소리가 들려온다. 가맹점들은 본사의 갑질을 질타하고, 본사는 일부 가맹점주의 이탈로 전체가 타격을 보고 있다고 볼멘 소리를 낸다.


흡사 한국의 상황과도 유사하다.


아무튼 주요 언론들은 일부 악덕 업주들의 이탈로 연 매출 1,700억 달러 규모의 국내 프랜차이츠 업계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경고까지 제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호주가 프랜차이즈 왕국이라는 말도 있지만 실제로 대형 프랜차이즈 가맹점으로 사업을 시작하는 자영업자 가운데 성공 사례는 감소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프랜차이즈의 지각변동


24시간 편의점 7-일레븐 가맹점의 종업원 착취 사태를 계기로 국내 체인점의 열악한 사업 실태가 부각되면서 전체적으로 프랜차이즈 산업이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이와 함께 호주 내의 1,100여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주종목인 패스트 푸드 분야에서도 지각변동이 감지되고 있다.


호주 경제 잡지 비즈니스 치프가 최근 브랜드 별 가맹점 수를 기준으로 평가해 발표한 '호주 10대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순위'에서 이같은 지각 변동은 두드러졌다. 국내 최고의 패스트 푸드 프랜차이즈는 놀랍게도 맥도날드가 아닌 서브웨이로 파악됐다.






[호주 패스트 푸드 순위]


1: 서브웨이. 실제로 호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미국에서 시작된 서브웨이는 현재 호주는 물론 한국을 포함 전 세계 100여개국에 걸쳐 45,000여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호주에서는 지난 1988년 서부호주 주 퍼스에서 1호점을 선보였으며, 현재 전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매장 1천점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2: 맥도날드. 1971년 시드니 야구나(Yagoona)에 호주 1호점을 오픈한 이후 승승장구하고 있다. 현재 900개 매장에서 9만 여명을 고용하고 있는 공룡 프랜차이즈다.


3: KFC. 1968년 시드니 길포드 지역에 1호점 개점. 한때 프랜차이즈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지만 최근들어 매장 수가 감소세다. 현재 61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4: 도미노피자. 국내 호주 최대 피자 체인점이다. 호주 내 600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05년 피자 브랜드 최초로 호주 주식시장에 상장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배달사원 착취 및 불안정 고용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5: 헝그리 잭스. 버거킹 코퍼레이션이 소유하고 있으며 호주에서만 3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며 현재 390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6: 레드 루스터. 1972년 서부호주 주에서 창업한 치킨 전문점으로 호주 내에 약 360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7: 피자헛 설명이 필요 없는 피자 전문점으로 전역에서 270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8: 난도스. 1990년 서부호주 주에 소개된 포르투갈식 치킨점으로 264곳의 매장을 운영중이다.


9: 잠브리로. 2005년 캔버라에서 시작된 멕시코식 패스트푸드점이며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이미 전역에 약 150개 매장을 여는 등 해당 분야에서 역사 쓰기를 이어가고 있다.


10: 오포토. 1986년 시드니 노스 본다이에 1호점을 연 포르투갈식 차콜 치킨 전문점이며 현재 전국적으로 134개 가맹점을 운영중이다.


한편, 국내 경제학자들은 향후 패스트 푸드 프랜차이즈 산업이 3.7%의 추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지만 수익률에서는 고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TOP Digital

0
기사수정 (조회수:98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2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