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86건)   




[데일리투데이 황소정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김대영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그리움은 그리운 대로 두는 것이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김대영 시인은 “두 번째 시집 ‘추억’을 낸 후 5년이라는 시간을 흘려보냈지만 아름다운 글을 쓰고 나누고 싶은 마음은 그대로”라며 세 번째 시집을 내는 소감을 말했다.


어머니와 아버지를 주제로 한 ‘교방동 김서기’, ‘팔순 저 너머를 위하여’부터 사계절을 통과하며 느낀 감정들을 담아 낸 ‘마지막 봄비’, ‘그해, 마지막 여름’, ‘가을 전령’, ‘겨울비’, 우리 삶에서 빠질 수 없는 ‘사랑’을 노래한 ‘사랑’, ‘물어보고 싶은 말’, ‘사랑과 연민’ 등 다양한 소재들을 다룬 시들이 실려 있다.


좋은땅출판사는 주제별로 나누어져 있지 않은 구성으로 한 장씩 읽어나갈 때마다 새로운 주제들을 만날 수 있어 다음엔 어떤 주제의 시가 나올지 기대하며 읽을 수 있는 시집이다며 독자들이 ‘그리움은 그리운 대로 두는 것이다’를 통해 시인과 함께 울고 웃으며 인생을 되돌아보고, 일상에서 무심히 스쳐 지나가는 것들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dt2018@daum.net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조회수:86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1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