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조회수:94건)   

5년간 사건사고 541건 중 행방불명 166, 31건꼴

사건사고 급증, 5년 사이 4배 급증

호주 워킹홀리데이 관리전담 직원은 1



취업 허가 비자에 해당하는 워킹 홀리데이(Woking Holiday)는 복수입국 취업관광 사증, 복수입국사증은 해외 방문 중 여행과 여행비용을 충당하기 위한 취업을 허가하는 비자다. 이는 방문하는 각 국가에서 발급한다.

 

국내에서 워킹 홀리데이 비자 발급이 많은 국가는 호주, 뉴질랜드 ,미국 등 영미권 국가다.




호주 워킹홀리데이에 참가하는 한국인은 매년 2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하지만 이에 따르는 사건사고 또한 급증한 점이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이와 관련된 업무를 전담하는 호주대사관 직원은 1명에 불과해 우려스럽다는 목소리도 인다.

 

지난 16일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5)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사건사고 피해현황에 따르면, 5년간 호주 내 워킹홀리데이 참가자의 사건사고가 총 541건이었고, 그 중 소재파악166건으로 가장 높은 비율(30.7%)을 차지했다.

 

워홀러의 사건사고는 201358건에서 최근 급증하는 추세로, 2017230여건에 이르러 5년사이 4배 가까이 증가했다. 1위로는 사건사고이고, 그 다음으로 사기, 폭행상해, 교통사고 순이었다.

 

그 중 '소재파악-행방불명'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호주 대사관 측은 호주지역 중 통신두절이 되는 지역이 많은 점,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들어와도 출입국이 자유롭다는 점, 주변지인이나 가족들에게 연락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점 등으로 워홀러들의 소재파악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박병석 의원은 그렇다고 하더라고 접수 후, 신고접수자에 대한 사후 현황파악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남녀구분 통계도 없는 점은 관리소홀로 지적할 수밖에 없다면서, “워홀러의 소재파악 사건에 대한 추적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호주의 급증하는 워홀러를 전담관리하기 위해 외교부는 2014Hello 워홀센터를 주호주 3개 공관 홈페이지에 개설하고 운영하고 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관련 안전, 생활, 취업, 법률회계 등 정보를 제공하고 워홀러들의 각종 상담을 실시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원래 동 센터에 배정된 전담직원 2명이 현재는 1명으로 감소했고, 그마저도 다른 업무를 겸임하고 있어 워킹홀리데이 전담인력으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박 의원은 사건사고 예방을 위한 각종 교육이나 안내시스템은 제대로 이뤄지고 있으나, 전담직원도 1명 뿐이라 관리소홀이 지적될 소지가 많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호주 당국과 합동대책을 마련하고, 전담 직원 증원을 통해 매년 2만명 이상의 워홀러에 대한 관리지원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보경 기자 boky0342@daum.net




 

0
기사수정 (조회수:94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200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