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상훈의 리포팅] 여윳돈 감소한 가계와 기업, 곳간 풍성해진 정부
기사수정 (조회수:109건)   



저금리 기조에 빛을 내서 집을 사는 가구가 늘면서 가계 여유자금이 3분기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정부의 여유자금은 세수 호황으로 3분기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2분기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20182/4분기중 우리나라 경제활동의 결과 발생한 국내부문의 순자금운용*(자금운용액 자금조달액) 규모는 14.0조원으로 전 분기(17.3조원)에 비해 축소했다.


특히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전분기대비 순자금운용 규모 축소 16.9조원에서 11.0조원으로 59천억 원 줄어들어 주택구입으로 인한 지출로 인해 가정에서 여유자금을 운영할 수 있는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뿐만 아니라 기업의 여유자금도 줄었다.


한국은행에서 밝힌 비금융법인기업 자금 조달 현황을 보면 조달 60.8조원 27.5 조원 및 자금 운용 50.9조원 12.1조원 규모로 모두 전분기보다 축소됐고, 금융기관 예치금, 채권에 대한 자금 운용은 전 분기 증가세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한국전력과한국수력원자력 등 그동안 흑자를 내던 에너지 관련 공기업들 중 상당수가 당기순이익이 적자로 돌아서면서 실적부진으로 인한 자금 조달 및 자산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의 세수 현황은 가계 및 기업 자금 동향과는 달랐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번 2분기 세수가 123조원으로 1분기보다 2조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김상훈 기자 sllwe@naver.com

0
기사수정 (조회수:109건)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ailytoday.co.kr/news/view.php?idx=197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디자인문구_List Page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